간암 표적 항암제인 '소라페닙(Sorafenib)'의 약제 내성이 극복돼, 더 많은 간암 환자에게 희망을 줄 수 있게 됐다.

(좌)조광현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우)윤정환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사진=과기부 제공>(좌)조광현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우)윤정환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사진=과기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조광현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연구팀과 윤정환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팀이 간암 약물 치료의 효과를 높이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냈다고 23일 밝혔다. 

수술이 어려운 진행성 간암의 경우, 유일하게 승인된 표적 항암제인 소라페닙이 임상에서 쓰이고 있다. 그러나 일부 환자에서만 효능을 나타내며 대부분 약제 내성이 발생한다. 

조광현 교수가 이끈 융합 연구팀은 소라페닙 작용과 내성 기전을 규명하기 위해, 소라페닙을 간암 세포에 처리하였을 때 세포내 분자 발현의 변화를 분석했다.

BT와 IT가 융합한 자체 개발 알고리즘이 담긴 시스템생물학적 분석을 실시해, 암세포 내 단백질인 '이황화 이성질화 효소(protein disulfide isomerase, PDI)'를 차단했을 때 소라페닙의 효능이 훨씬 증가함을 발견했다.

또한, 공동연구를 수행한 윤정환 교수 연구팀은 쥐 실험으로 소라페닙과 단백질 이황화 이성질화 효소 차단제를 같이 처리할 경우, 간암 증식 억제에 시너지가 있음을 관찰하고, 소라페닙에 저항성을 가진 간암 조직에서 이 효소가 증가됨을 발견해, 향후 임상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소라페닙과 단백질 이황화 이성질화 효소의 관계는 쥐 실험에서도 입증됐다.<사진=과기부 제공>소라페닙과 단백질 이황화 이성질화 효소의 관계는 쥐 실험에서도 입증됐다.<사진=과기부 제공>


조광현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정보통신기술(IT)과 생명공학기술(BT)의 융합연구인 시스템생물학으로 그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로, 특히 암 표적 치료제 작용을 네트워크 차원에서 분석해 내성을 극복하는 새로운 치료법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간 전문지인 헤파톨로지(Hepatology, IF=13.246)에 23일자 온라인으로 개재됐다. (논문명 : Protein disulfide isomerase inhibition synergistically enhances the efficacy of sorafenib for hepatocellular carcinoma) 


윤병철 대덕넷 기자 bravodv@hellodd.com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