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 단독 전시로 세계시장 개척 노력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은 올해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서 로봇·미디어연구소의 영상미디어연구단이 개발한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였다.

 

KIST는 15.6인치 모바일 3D 디스플레이에서부터 100인치급 타일형 3D 디스플레이까지 다양한 크기의 무안경 3D 디스플레이들을 전시장 내 Westgate Paradise Event Center에서 행사기간동안 전시하고 있다.

KIST 김성규 박사팀이 개발한 3D 무안경 디스플레이 기술의 특징은 기존에 3D 영상을 보기 위해 필요했던 입체 안경이 불필요하고, 광학적 노이즈(모아레, 크로스토크 등) 최소화 및 3D 시청영역 확대 개발 기술들을 이용하여 깊은 입체감을 가지는 보다 실감나는 3D 영상을 제공하는 고밀도 다시점 3D 디스플레이와 초다시점 3D 디스플레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개발 전시품들은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시제품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향후 스마트폰, 노트북, 모니터 등 개인용 또는 산업용 디스플레이에 바로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사업화 성공 시 광고, 오락, 교육 및 의료분야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함으로써 사회적·경제적으로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규 박사팀은 해당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글로벌 대기업에 기술이전하고, 2013년부터 범부처 기가코리아사업에 참여하여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국내외 유명 전시회 참가로 해당 기술을 널리 홍보하고 있다. 이번 CES 2017에 전시되는 시제품들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관에서도 전시되고 있어 관람이 가능하다.

 

KIST 이병권 원장은 “이번 CES 전시 참여는 KIST의 연구성과 및 기술을 세계시장에서 평가받고, KIST가 수행 중인 연구분야 관련 세계적 연구동향을 파악하여 새로운 연구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MBC]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풀뿌리 기술력' 중소기업 약진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여기에는 많은 한국 업체와 연구기관들이 참여하였는데요. KIST도 영상미디어연구단의 김성규 박사님이 단독으로 무안경 3D 디스플레이를 출품하였습니다. 호응도 아주 좋았다고 하는데요. 안경없이 볼 수 있는 3D티비의 상용화가 기대됩니다. 아래 링크에서 MBC  뉴스 영상 확인해보세요

 

[MBC 방송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