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박사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CES 2017에 참여해 오랜 기간 개발해 온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전시했다. 이 기술은 기가코리아사업단 내 플랫폼과 콘텐츠 컨소시엄 지원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개발됐다. 이 기술의 특징은 기존에 3D 영상을 보기 위해 필요한 입체 안경이 필요하지 않다. 광학 노이즈(모아레, 크로스토크 등) 최소화와 3D 시청 영역 확대 개발 기술을 이용, 깊은 입체감이 있다. 좀 더 실감나는 3D 영상을 제공하는 고밀도 다시점 3D 디스플레이와 초다시점 3D 디스플레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용자와 상호작용이 가능한 3차원 팝업북과 같은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 많은 이의 호응을 받았다. 연구개발(R&D) 성과는 콘텐츠-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C-P-N-D) 연계를 시작으로 앞으로 추가 융합 연구를 통해 더 큰 파급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올해 CES에는 아시아 국가가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아시아관 디스플레이 분야에는 LG전자의 터널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삼성전자의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디스플레이, 소니의 타일형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 등이 전시됐다. 무안경 방식의 3D 디스플레이 전시 업체로는 미국 스트림TV, 중국 KDX, 삼성의 CLab 프로젝트로 시작된 벤처기업 모픽(MOPIC) 등이 눈에 띄었다. 광고용으로 효과가 있어 보이는 영국 스타트업 키노모의 전시가 두드러져 보였다. 일본업체 덴소의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와 햅틱 기술을 융합한 시스템도 인상 깊었다.

  전시장 주변 카지노에서는 이미 몇몇 곳에서 무안경 방식 3D 디스플레이 게임기가 설치돼 있었다. 정확히 동일한 기술은 아니지만 이미 이 분야에서 상용화 시기가 무르익고 있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 중국의 약진도 대단했다. 기술이나 상품 수준은 아직 떨어지지만 참여 업체 수만 보더라도 상당히 압도했다. 이번 CES 참가업체 30%가 중국 업체라는 통계가 나왔고, 조만간 대부분 참가자가 중국 국적이 되진 않을까 하는 두려움까지 생겼다. 말로만 듣던 중국의 추격이 이곳에서는 현실로 나타났다.

  CES 2017은 참여 기업 수준이나 참관객 수만 보아도 CES가 가전 부문 박람회 중심이라는 확신을 주기에 충분했다. 전통의 디스플레이 기술 강자들과 가전제품 업체들이 주류를 이뤘으며, 자동차와 결합한 융·복합 전자 기술이 새로운 흐름으로 보였다.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급격하게 떠오르던 가상현실(VR) 기술은 여전히 관심 대상이지만 성장이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는 느낌을 받았고, 증강현실(AR) 분야는 새로운 혁신 기술의 등장을 기대하고 있었다.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 연구소 참여도 눈에 띄었다. 이들도 세계 유수 경쟁자와의 전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끝없이 도전하고 있었다. 국내에서는 보통 해외 동향을 파악하고 연구를 진행해 왔는데 여기서 멈추지 않고 국내 R&D 결과를 글로벌 시장에 적극 소개하고 평가받음으로써 국제 경쟁력 확보에 필수인 피드백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CES라는 이름에 걸맞게 참가자들이 개발한 미래 기술로 서로 경쟁하는 `배틀` 형식의 `쇼`를 진행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했다.

  스티브 잡스의 아이폰이 떠올랐다. 새로운 기술과 수요자를 고려한 혁신성, 높은 완성도, 뛰어난 상품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의 생태계 조성과 같은 철저하고 깊이 있는 준비. 이런 기술이 거대한 스마트폰 산업을 탄생시켰고, 지금까지도 성장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CES라는 거대한 경쟁의 공개 마당에서 필자는 어떻게 하면 더 혁신성이 있고, 더 완성도가 높으며, 더 상품 가치가 있는 연구를 진행할 수 있을지 더욱 철저히 준비하기 위해 놓치고 있는 것은 없는지 고민했다. 고민의 답을 찾고 있지만 노력과 인내의 축적이 도약의 원동력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전자신문 기고 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자신문] [ET단상] 끊임없는 노력과 인내가 기술 도약 원동력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CES 2017에 참여해 오랜 기간 개발해 온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전시했다. 이 기술은 기가코리아사업단 내 플랫폼과 콘텐츠 컨소시엄 지원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개발됐다. 이 기술의 특징은 기존에 3D 영상을 보기 위해 필요한 입체 안경이 필요하지 않다. 광학 노이즈(모아레, 크로스토크 등) 최소화와 3D 시청 영역 확대 개발 기술을 이용, 깊은 입체감이 있다. 좀 더 실감나는 3D 영상을 제공하는 고밀도 다시점 3D 디스플레이와 초다시점 3D 디스플레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용자와 상호작용이 가능한 3차원 팝업북과 같은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 많은 이의 호응을 받았다. [...]

 

[전자신문 기고문 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 단독 전시로 세계시장 개척 노력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은 올해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서 로봇·미디어연구소의 영상미디어연구단이 개발한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였다.

 

KIST는 15.6인치 모바일 3D 디스플레이에서부터 100인치급 타일형 3D 디스플레이까지 다양한 크기의 무안경 3D 디스플레이들을 전시장 내 Westgate Paradise Event Center에서 행사기간동안 전시하고 있다.

KIST 김성규 박사팀이 개발한 3D 무안경 디스플레이 기술의 특징은 기존에 3D 영상을 보기 위해 필요했던 입체 안경이 불필요하고, 광학적 노이즈(모아레, 크로스토크 등) 최소화 및 3D 시청영역 확대 개발 기술들을 이용하여 깊은 입체감을 가지는 보다 실감나는 3D 영상을 제공하는 고밀도 다시점 3D 디스플레이와 초다시점 3D 디스플레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개발 전시품들은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시제품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향후 스마트폰, 노트북, 모니터 등 개인용 또는 산업용 디스플레이에 바로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사업화 성공 시 광고, 오락, 교육 및 의료분야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함으로써 사회적·경제적으로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규 박사팀은 해당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글로벌 대기업에 기술이전하고, 2013년부터 범부처 기가코리아사업에 참여하여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국내외 유명 전시회 참가로 해당 기술을 널리 홍보하고 있다. 이번 CES 2017에 전시되는 시제품들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관에서도 전시되고 있어 관람이 가능하다.

 

KIST 이병권 원장은 “이번 CES 전시 참여는 KIST의 연구성과 및 기술을 세계시장에서 평가받고, KIST가 수행 중인 연구분야 관련 세계적 연구동향을 파악하여 새로운 연구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지털타임스] [시론] CES가 남긴 것, `혁신 또 혁신`

-장준연 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장-

 

2017년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매일 뜨고 지는 '해'지만 사람들은 동트기 전부터 새 '해'를 보려고 산으로 바다로 향한다. 필자도 새해 첫 해돋이를 보면서 지난해의 아쉬움을 보내며 새로운 결심을 하였다. 새해 떠오르는 첫 해를 보러가듯이, 매년 이맘때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흥미진진한 것이 있다. 바로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소비자 가전쇼)이다.[...]

[디지털타임스 시론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MBC]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풀뿌리 기술력' 중소기업 약진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여기에는 많은 한국 업체와 연구기관들이 참여하였는데요. KIST도 영상미디어연구단의 김성규 박사님이 단독으로 무안경 3D 디스플레이를 출품하였습니다. 호응도 아주 좋았다고 하는데요. 안경없이 볼 수 있는 3D티비의 상용화가 기대됩니다. 아래 링크에서 MBC  뉴스 영상 확인해보세요

 

[MBC 방송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덕넷]'안경 없는' 3D 디스플레이 CES서 주목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서 로봇·미디어연구소의 영상미디어연구단이 개발한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대덕넷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특수안경 없이 3D영상을 본다? 정부 출연硏 신기술 ‘한자리에’

 

지난 달 17~19일 산업기술 R&D 대전이 개최되었습니다. 많은 정부 출연연구기관들이 참여하였는데요. KIST에서도 많은 연구성과들을 전시하였습니다. 그중에도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술이나 탄소섬유 재활용기술(CFRP) 등이 주목을 끌었습니다. 내년 전시회 때는 꼭 와주실거죠?

 

[헤럴드경제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