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 오우택 KIST 뇌과학연구소장

"AI 위협적이나 인류 도전 계속될 것"

 

[...]새해 1월 1일자로 KIST에 부임한 오 소장은 신경과학 분야 귄위자로 201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을 수상하고, 제2차 뇌연구촉진 기본계획 추진위원회 위원장, 한국뇌신경과학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이사장과 한국뇌연구협회장 등을 맡고 있다.[...]

 

[전자신문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가 ‘뇌과학 발전전략’ 수립 등

뇌연구 분야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

 

풍부한 경험을 갖춘 국내 석학 초빙으로 제2의 도약 계획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은 2017년 1월 1일(일)자로 오우택 교수(前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를 뇌과학연구소 신임소장으로 임명했다.

[사진 : 오우택 신임 뇌과학소장과 이병권 KIST 원장이 임명장 수여식 후 사진을 찍고 있다.]

오우택 소장은 美 오클라호마대 의과대학에서 생리학 박사 학위를 수여받고, 텍사스주립대 의과대학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오 소장은 신경과학 분야의 세계적인 귄위자로 201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을 수상하였고, 제2차 뇌연구촉진 기본계획 추진위원회 위원장, 한국뇌신경과학회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이사장과 한국뇌연구협회장 등을 맡고 있다.

오 소장은 2015년부터 KIST 뇌과학연구소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한 바 있어 구성원 및 연구내용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풍부한 연구경험을 바탕으로 KIST가 지향하는 융복합 뇌연구 프로젝트를 훌륭히 수행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KIST 이병권 원장은 “세계적 석학인 오우택 소장의 합류로 2000년대 초반부터 국내 뇌연구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KIST 뇌과학연구소가 우리나라의 뇌 연구역량을 세계에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IST는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가 작년 5월 발표한 국가적 차원의 ‘뇌과학 발전전략’수립에 발맞추어 대규모 뇌연구 프로젝트 수행 및 연구역량 강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작년 9월부터 美(미) 국립보건원(NIH)의 BRAIN Initiative에 참여중이다.

 

[관련된 언론보도가 궁금하시면 아래 언론사명을 클릭하세요]

 머니투데이

EBN 

아주경제 

서울경제 

아시아경제 

뉴시스 

 연합뉴스

아이뉴스24 

ZDNet Korea 

IT조선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이언스포럼] 뇌연구는 우리의 미래다

 

세계 각국이 경쟁적으로 뇌 연구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미국의 브레인 이니셔티브나 EU의 브레인 프로젝트 등 선진국들은 이미 구체화 된 플랜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뒤쳐질 수는 없겠죠? KIST 뇌과학연구소의 김동진 소장님의 의견을 들어보세요

 

[아시아경제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Bradley Baker 박사팀 美 국립보건원(NIH) U01 과제 선정

-KIST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형광단백질 센서의 세계적 우수성 인정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은 26일 뇌과학연구소 기능커넥토믹스연구단 브래들리 베이커 박사와 겸직연구원인 로렌스 코헨 교수(원소속 기관: 예일대)등이 美(미) 국립보건원(NIH)의 BRAIN Initiative U01 과제의 연구책임자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브래들리 베이커 박사와 로렌스 코헨 교수는 뇌의 기능적 회로의 지도화를 목표로 빛을 통해 뇌 활동을 측정할 수 있는 다수의 형광단백질 센서(용어설명)을 개발한 바 있다. 그 중 브래들리 베이커 박사가 KIST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센서는 ‘봉우리’, ‘파도’ 등 센서의 기능적 특성을 한국어로 표기하기도 했다.


KIST가 이번에 참여하는 과제는 ‘Optimization of Transformative Technologies for Large Scale Recording and Modulation in the Nervous System (U01)’ 로 신경계의 대규모 녹화 및 모듈 기술의 최적화를 목표로 하는 공동 연구과제이다. 본 과제는 KIST의 두 연구자 외에도 예일대학교의 데안 제세빅 교수와 몬타나 주립대의 톰휴즈 교수 연구팀과 협력연구를 통해 3년간 진행될 예정이며, 미화 300만 달러 내외의 연구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지난 5월 30일 발표된 국가차원의 특화 뇌지도 등 핵심 뇌기술 조기확보를 목표로 하는 「뇌과학 발전전략」의 수립은 미국·EU·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이 국가 차원의 대규모 뇌연구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것과 무관하지 않은데, 이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프로젝트라 할 수 있는 미국의 BRAIN Initiative에 본 연구진이  참여하게 되었다. 


KIST 이병권 원장은 “국내 연구기관으로 BRAIN Initiative에 직접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은 후발주자인 우리나라의 뇌 연구역량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의미있는 사건”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뇌 연구자들의 위상 및 국제적 인지도 제고는 물론, 프로그램 참여기관들과의 교류 확대로 추후 국내 연구자들의 해외 연구 프로그램 참여에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매체별 언론보도가 궁금하시면 아래 언론사명을 클릭하세요]

머니투데이

아주경제

대덕넷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데일리

한국경제

조선비즈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