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새로운 테마투어를 해보려고 한다.

‘라멘’집 방문해서 라멘지도를 만들겠다는 ‘커피룸’ 사장님과의 목표.

 

2. ‘라멘트럭’

 지난 번 소개드린 ‘하카타분코’ 는 라멘의 원조라고 볼 수 있겠다. 처음부터 지금까지 14년 동안 한자리에서 맛도 변하지 않고 그대로 있어줘서 감사합니다. ‘라멘트럭’ 은 조금 다르다. 얼마나 오래된 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근 몇 년 새에 유명해진 집으로 보인다. 근데 맛있다. 처음 가본 건 2년 전으로 기억이 된다. 원래 진짜 ‘트럭’에서 장사를 하다가 잘 돼서 가게를 냈다고 친구가 데리고 가서 먹었다. 근데 나를 데려간 그 친구가 누군지 기억이 안 난다. 고맙다. 처음 갔을 때만 해도 거의 바로 먹은 거 같은데 요즘 가면 평일에도 30분? 주말에는 1시간은 대기해야 된다. 세상에나. 애매한 날, 애매한 시간에 가시길 바랍니다.

출처:고세환’s IPhone 6s

 우선 여기는 국물이 그렇게 찐득하거나 짜지는 않다. 하카다분코 인라멘 보다는. 그래서 사람들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뭔가 분위기는 여기도 그렇다. ‘이랏샤이마세’ 외친다. 조그마한 공간에 남자 3,4분이 분주하게 움직이면서 일한다. 사실 난 이런 분위기를 그렇게 좋아하진 않는다. 그러고 보면 난 정말 내성적?(내성적이라는 것조차 잘 모르지만) 이고 나서지(나대지) 않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조용하고 편하게 혼자 먹을 수 있는 분위기.

출처:고세환’s IPhone 6s

하카다분코는 인사는 크게 하지만 그 다음엔 상관 안한다. 그리고 손님이 많은데 정작 가게안 에 들어오면 조용하다. 여긴 뭔가 기다릴 때부터 정신이 붕 떠 있고 안에 들어오면 더 그렇다. 난 상수역의 뒷골목을 좋아한다. 뭔가 없을듯하면서 이것저것 있는. 걷다보면 한강이 나오고. 근데 여기는 뭔가 안 어울린다. 뭔가 불평(?)을 하는 것 같다. 아 여기서 조금 생각이 나는 것. 고무줄 머리끈을 준다. 정말 조그마한 공간이다. 바에서 먹어도 좁고, 테이블도 작다. 그래서 더 더운데 라멘 먹을 때, 머리 흘러내리는 것을 대비해서 말하기 전에 고무줄을 줬다. 요런 건 좋은 것 같다. 근데 여기 맛있다. 몇 번을 먹어도 맛있다. 아마도 요즘에는 여기하고 부탄츄, 매생이라멘집이 손님이 제일 많은 것 같다.

 

 

3. ‘부탄츄’

  오늘은 2곳을 소개한다. 내 맘대로. 요즘에는 부탄츄를 2번이나 갔다. 여기의 최대 장점은 양이 많다. 맛도 있고. 하지만 여기도 기다린다. 음... 그리고 좀 더 일본적인(?) 맛 이라고들 한다. 본점은 일본에 있고, 실제 직원들도 일본인이 많다.

출처:뚜뚜르베베 사장님’s IPhone

  요기는 라멘 종류가 4개가 있는데, 진하고 연하고 차이다. 그리고 육수 진하게, 파, 마늘, 숙주 많이! 는 무료로 선택할 수 있다. 면 종류도 3가지! 호소맨/치지레맨/드레곤맨 선택 할 수 있다. 여기도 식사 시간에 가면 아~~주 많이 기다려야 되기 때문에 메뉴판 보면서 고르시면 된다. 재밌다. 이게 뭘까. 그리고 여기의 가장 큰 장점은 사이드메뉴가 정말 맛있다. 가라아게, 덥밮, 교자가 다 맛있고, 세트메뉴로 먹으면 저렴한 편이라서 먹어보시길 권한다. 특히 마요네즈와 가라아게가 맛있었다. 사진은 없다.

사진은 별로 맛없게 나왔는데 여긴 음... 개인적으로는 맛있다. 근데 확실히 짜고 진한 느낌이 있어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그리고 여기가 최근에는 분점이 생겼다. 홍대만 있었는데, 신촌·대학로·롯데월드몰까지!! 얼마 전엔 롯데월드 몰에 가서 먹었는데 분위기는 다르지만 맛은 비슷했다. 홍대가 너무 멀면 한 번 가보세요. 아 롯데월드 몰에 플라잉타이거 코펜하겐 까지 있으니 먹고 구경하면 좋을 것 같다. 석촌호수도 한 번 돌아보고. 노래를 소개하고 싶었지만 라멘투어 특집호라서 참았다. 다음 정식기사에서 노리플라이 2집을 기대해주세요.

 

* 다음 호 예고)
- ’마루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새로운 테마투어를 해보려고 한다.

‘라멘’집 방문해서 라멘지도를 만들겠다는 ‘커피룸’ 사장님과의 목표.

 

1. ‘하카타분코’
 처음이 언제인지는 기억이 안 난다. 대학생 때부터 갔으니까 10년은 넘었다. (지금 찾아보니 2004년 개업) 홍대가 지금처럼 붐비지 않았던 그 옛날. 기억이 난다. T동 쪽문으로 나와서 예지원을 지나서 골목을 가면 나오는. 몇 년 전부터 라멘집이나 이자카야 가면 ‘이랏샤이마세!’ 하고 외치는데  그 원조가 여기인거 같다. 처음보고 일본인인가 했는데, 한국분이셨다. 지금도 계신 마르고 머리를 밀고 항상 육수를 만드는 분.

출처:고세환’s IPhone 6s

일본 라멘을 처음 먹어본 것은 2002년 일본여행에서다. 후쿠오카, 오사카, 도쿄, 삿포로 라멘 다 먹어봤는데 그 때는 별 감흥이 없었다. 그런데 여기서 먹어보고 세상에나 이런 맛이. 세상에 이런 맛이. 쇼유, 시오 등등 여러 가지 라멘이 있지만 여기에는 돈코츠라멘 하나밖에 없다. 아직 라멘에 대해서 조예(?)가 깊지 않아서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돈코츠가 제일 맛있다. 간장, 소금라멘은 아직까지 찾아가서 먹지는 않는다.

인라멘 출처:고세환’s IPhone 6s

올해는 다른 라멘도 맛을 알아가는게 목표다. 다시 하카타분코로 돌아와서 여기에는 돈코츠라멘에 2가지 종류가 있다. 육수가 찌인한 ‘인’라멘 과 밍맹한 ‘청’라멘. 개인적으로는 무조건 인라멘이다. 무조건. 뭔가 묵직한 맛이 느껴진다. 개인적으로는 찐득찐득한 육수가 좋다. 근데 처음라멘을 먹어보는 사람은 청라멘으로 시도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보통 식사시간이나 주말에는 30분에서 1시간은 기다린다는 생각으로 가보셔야 될 것이다. 가격은 둘 다 8,000원. 양이 조금 서운하다. 사리추가해서 먹어야 된다.

차슈덮밥 출처:고세환’s IPhone 6s

몇 년 전에 분점이 생겼다. ‘한성문고’. 서점인줄 알았지만 라멘집이었다. 한 가지 메뉴를 추가해서 ‘서울라면’ 하지만 난 역시나 ‘인라멘’. 신사역 하고 합정역에 생겨서 여긴 이상하게 사람이 별로 없어서 애용하고 있었는데, 어느 샌가 두 군데 다 사라졌다. 혼자 가서 잘 먹었는데. 그런데 이 편을 쓰면서 보니 코엑스 지하에 ‘한성문고’ 가 생겼다고 한다. 근처에 있는 사람은 가보세요. 이번에 가서 차슈덮밥도 먹어봤다. 역시 이건 개인적으로 별로다. 예전부터. 사리추가가 훨씬 낫다. 아 그리고 영업시간이 연장되었다. 새벽 3시까지. 그래서인지 10시부터 가능한 ‘차돌단면’ 이 추가되었다.

차돌단면 출처:고세환’s IPhone 6s

기대를 안 했는데 생각보다 되게 맛있었다. 새벽에 뭔가 해장마무리 느낌으로 딱이다. 단 하나 가격이 12,000원 이라서 조큼 비싼 느낌은 있는데 실제로 먹어보면 괜찮다. 여러 명이서 가면 하나 시켜서 꼭 맛보시길 바란다. 라멘의 성지인 홍대, 정말 상수/합정/홍대/연남/망원에만 라멘집만 100개는 있을 거 같다. 그런데도 10년이 넘게 유지하고 있고, 아직도 줄을 서서 먹는 것을 보면 대단한 거 같다. 이번에 검색을 하면서 보니 ‘수요미식회’에도 나왔다고 한다! 세상에나. 개인적으로 수요미식회를 비롯한 맛집소개 프로그램을 못 믿었는데, 앞으로 잘 봐야겠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이버김 2017.03.14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세상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