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강릉분원, LED 제조기업 ㈜루멘스와 공동출자 회사 ㈜루코 설립
건강기능성분 증진 채소 재배기술 및 재배기 양액 살균기술 상용화
미래농업 관련 신산업 및 지역 일자리 창출 기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분원장 오상록)는 자체 개발한 농업-ICT 융합 식물재배 기술을 활용하여 국내 중견기업인 ㈜루멘스(대표 유태경)와 공동출자 회사를 설립했다고 7일(금) 밝혔다.

KIST 강릉분원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이상천) ‘SFS(Smart Farm Solution) 융합연구단, 스마트팜 상용화 통합 솔루션 기술 개발’ 사업 및 KIST 자체 개방형 연구사업(ORP)인 ‘고부가가치형 스마트 식물공장 시스템 개발’ 사업 수행 중 광 파장 처리를 통해 항암·항노화 등의 기능성분이 월등히 증진된 독자적인 재배환경 기술과 재배기 내 양액 오염 방지를 위한 단파장자외선(UVC) LED 살균모듈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 1> 암 예방효과 증대를 위한 새싹채소 LED 광처리 기술 (LED 광처리 기술로 각기 다른 광파장 조건을 구현하여 식물 생장을 비교하는 실험)

KIST 강릉분원이 개발한 위 기술들로 일반가정에서도 신선한 채소를 식용으로 재배하던 차원을 넘어 건강에 최적화된 기능성 채소 재배가 가능해진다. 예를 들면, 집에 있는 소형 재배기를 통해 암 예방을 위한 글루코시놀레이트(glucosinolates) 성분을 증진시킨 채소를, 눈 피로회복을 위한 항산화능 성분을 증진시킨 채소를 쉽고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사진 2> 암 예방효과 증대 LED 광처리를 통해 생산된 새싹 수확사진 (암 예방 성분인 글루코시놀레이트 성분이 증대되는 특수 광파장 하에서 재배된 새싹 수확 사진)

국내 대표적인 발광다이오드(LED) 중견기업인 루멘스는 이 차별화된 기술에 관심을 갖고 현금을 출자했으며, KIST의 기술 출자와 기술개발에 참여한 연구원들의 현금 출자가 더해져 공동출자 회사를 설립하기에 이르렀다. 회사는 ‘㈜루코’라는 명칭으로 KIST 강릉분원에 인접한 강릉과학산업진흥원에 둥지를 틀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루코는 앞으로 KIST 강릉분원이 출자한 농업-ICT 융합 식물재배 기술과 루멘스의 LED 광 기술을 기반으로 건강 기능성 채소 가정용 소형 재배기에서부터 바이오・농업용 LED 조명, 자외선 살균기, 특수 재배기, 스마트팜 기반 특화작물 재배, 천연물 추출・정제 및 이를 응용한 건강・미용・의약분야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창업은 정부출연(연)에서 개발된 기술을 기업에 단순히 이전하는 방식의 상용화가 아니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즉, 출연(연) 차원에서 기술 창업을 추진하고, 기술개발에 참여한 연구원들이 직접 현금 출자에 참여하여 기술에 대한 가치와 성공가능성을 높이고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기술개발에 참여한 KIST 학생연구원 3명이 ㈜루코의 직원으로 채용되는 등 향후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KIST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는 2015년 6월, 미래농업 및 스마트팜 실용화 기술개발을 위해 연구소 내 370m2 부지에 3개의 재배실과 1개의 파일롯 테스트용 유리온실을 갖춘 스마트팜을 개소한 바 있다. 그리고 미래창조과학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지원 하에 5개 출연연이 참여하는 SFS(Smart Farm Solution) 융합연구단을 조직하여 파종에서 수확, 가공, 고부가가치 제품화와 유통서비스 등 스마트팜 상용화를 위한 통합 솔루션 기술개발에 힘쓰고 있다. 오상록 강릉분원장은 “이번 기술창업과 같이 KIST가 보유한 연구성과들이 상용화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략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