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스마트공장 전망 따지는건 시간낭비"…

獨도 맨바닥서 출발

 

독일연방인공지능연구소(DKFI)가 위치한 독일 서부 공업도시 자르브뤼켄. 1월 중순 4차 산업혁명의 발상지라고 할 수 있는 이곳을 찾았다. 한국보다 한참 앞서 4차 산업혁명을 추진했으니 그 선점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앞선 자의 여유 따윈 찾아보기 어려웠다. 현지 연구원들은 오히려 막다른 길에 도달한 이들에게서나 풍기는 독기를 품고 있었다.

황종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유럽연구소 스마트융합그룹연구단장은 "독일의 '인더스트리 4.0'(제조업 부문 4차 산업혁명을 일으키겠다는 독일 국가정책)에 대한 연구는 진지하고 활발하다"며 "이들에게는 절박함이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

 

[매일경제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나라 최초 해외 진출 공공연구기관을 아시나요?


한국에서 비행기로 약 12시간. 

기술 강국 독일에 대한민국 최초의 해외공공연구기관이 있습니다.


1996년 개소해 올해 20주년을 맞은 'KIST 유럽'입니다.


연구원 약 60여명.

한국인 (50%), 독일 외 기타국가 (50%)


국내외 인력이 함께 연구를 하고 있는 이곳. 왜 하필 유럽일까요.


'선진 고급기술의 현지 확보 및 국내 산업체로의 신속한 이전'


1996년 당시 우리나라 연구개발 활동의 주요과제는 ‘원천기술 개발·획득->전략적 이용’

적극적인 국제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유럽연합에 현지법인 연구소 설립.


"산업 스파이 아냐?"

"한국연구소요? 유럽연구소요?"

“국내 연구기관 사업단 규모에도 미치지 못하는 인력과 예산으로 뭘 할 수 있을까”


자국의 기술을 보호하려는 선진국의 견제

산업스파이로 의심하는 날카로운 시선

KIST 유럽의 정체성에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

연구소 설립 초 한국의 외환위기(IMF)


뭐 하나 쉬운 것 없는 시작이었습니다.


▲냉방기 없는 냉각 시스템 개발 

▲강직성척추염 유전자 마커를 활용한 조기진단 세트 개발 

▲소형 폐기물 소각로 연구개발 

▲혼합물 위해성 평가 기반기술 개발

▲전기화학에너지 전환 및 저장 연구 등


어려움 속에서도 KIST 유럽은 연구 활성화를 위해 주변 기관들과 협력 구체화 방안을 추진, 전문 연구 그룹 구성, 환경, 바이오분야 등에 대한 투자로 주요 성과들을 냈습니다.


그간 연구해온 환경관련 연구 노하우로 유럽진출 국내 기업에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깐깐하기로 소문난 유럽의 화학물질수입 규제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말이죠.


이 외에도


표준연 등과 EU나노안전기술센터 개소

ETRI와 스마트팩토리 공동랩 구축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연구실 구축 

독일 스마트팩토리 KL 컨소시움 참여 등


KIST 유럽은 그 어느 때보다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HIPS-KIST의 공동연구소 설립을 제안합니다.”


최근 유럽 KIST는 HIPS(헬름홀츠 신약개발연구소)와 공동연구소 구축을 제안받았습니다. 

공동연구소 설립은 독일 현지에서의 인력운용과 과제 수주 등의 어려움을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근 연구소로부터 받았던 따가운 시선이 따뜻한 시선으로 바뀌기까지 걸린 수많은 시간.

그 진심이 통하기까지 먼 길을 꾸준히 걸어왔습니다.


앞으로 30년, 50년, 그리고 100년.


KIST 유럽이 훌륭한 과학 일꾼으로 성장할 있도록 많은 애정과 관심으로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