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뇌파 신호로 장애 극복,

마비된 팔다리 움직인다

 

지난 28일 방영된 MBC  뉴스입니다. 뇌 과학 발전으로 척수나 신경이 손상돼 신체가 마비된 환자들의 치료에도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최근 스위스 연구팀이 척수 손상으로 다리가 마비된 원숭이의 뇌 신호를 다리에 직접 전달해 걷게 하는데 성공하였기 때문인데요 국내에서도 뇌졸중 환자들이 재활 운동을 할 때 나오는 특정 뇌파를 분석해, 신체 기능을 회복하도록 돕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관련하여 KIST 바이오닉스연구단 김래현 박사 인터뷰가 있었습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확인해 보세요

[방송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척수 마비 원숭이, 뇌파+전기자극으로 걸었다

 

얼마 전 스위스와 프랑스 등 국제 공동연구진이 하반신이 마비된 척수손상 원숭이를 뇌파 센서를 이용한 전기자극으로 직접 걷게 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많은 마비 환자들에게도 희망이 되는 소식이 아닐까 합니다. 관련하여 김형민 KIST 바이오닉스연구단 박사님도 그 의미에 대한 인터뷰를 하셨습니다. 아래 매일경제 기사에서 그 놀라운 연구결과를 확인해 보세요

 

[매일경제 기사보기]

 

[관련된 다른 언론사의 뉴스가 궁금하기면 아래 언론사명을 클릭하세요]

 IT NEWS

조선일보 

동아일보 

동아사이언스 

중앙일보 

한국경제 

YTN 

에이블뉴스

조선비즈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