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REPLY’ ‘Road’

 

 ‘NO REPLY’ ‘노 리플라이’ 이번 호는 뮤지션 특집이다. 2016.10 호에 ‘그대 걷던 길’을 소개했는데 이대로 넘어가기엔 나에게 너무 크기 때문에 자세히 소개하려고 한다. 노리플라이 앨범이 3개다. 고슐랭도 3 연작으로 하려고 한다. 이번 호에서는 1집 Road 로 하겠습니다.

* 한 때 카톡 프로필 이름을 ‘no reply’ 로 해놓으면 맨날 까여서 그렇게 했냐고 놀림 당했던 기억이 납니다.

 

1. ‘Cloud 9 CupCake’ & ‘그대 걷던 길’ & ‘뚜뚜르 베베’

 대학교 3학년, 방황을 마친 줄 알고 복학을 해서 더 방황을 하던 시기에 친구가 커피숍을 냈다. ‘Cloud 9 CupCake’ 지금은 더 유명해진 홍대 기찻길 근처에 있었다. 지금은 연남동 공원으로 너무너무 살랑살랑 그냥 걷고 싶은 곳이 되었지만 그때는 그냥 거칠게 되어있었다. 나는 심심하면 여기에 갔다. 괜히 카운터에 서있고, 주문도 받고, 멍때리고. 마음이 넓었던 사장님(?)이 음악 선택권을 나에게 주어서, 내 마음대로 플레이 했다. 아직도 선명히 기억난다. 사진처럼. 공기산타 인형이 밖을 보고 있고, 햇볕이 비추고, 밀크티 색깔의 페인트가 칠해져 있던 가게에서 ‘그대 걷던 길’을 무한반복으로 틀었다.

출처 : http://seeknhide.egloos.com/v/1816946 .

지금도 ‘그대 걷던 길’을 들으면서 쓰고 있다. 처음 시작이 너무 좋다. 드럼이 스르릉(?)하는 소리와 건반소리. ‘가끔 시간이 멈추길 바래, 너의 생각에 잠기게 되면, 한참을 걷잡을 수 없어’ 세상에나 어떻게 이런 생각이 나올까. 사실 지금도 모르고 이때도 모르지만. 괜히 뭔가 있는거 같다. 이 노래를 듣다보면. 음... 그런거 있잖아요. 괜히 혼자 노래 듣고, 혼자 엄청 기분 좋아지고, 뭔가 내가 멋있다는 그런 기분이 들 때. 요즘도 이 노래는 엄청 듣는다. 왠지 과거는 막연히 생각하면 다 미화되는거 같다. 모두 좋았던 기억으로. 머릿속에서 자체적으로 뿌옇게 처리되면서. 집에 아무도 없을 때 누워서 틀어놓는다. 특히 요즘 계절에 딱 좋을 것 같다. 모두들 꼭 들어보세요. 아! 노리플라이는 그민페, 뷰민라 단골멤버다.  그리고 이 가게는 없어졌다. 이 친구에 대해서 잠깐 얘기를 해보자. 그 당시 대학생이던 나는 이 친구가 너무 멋있었다. 나는 이 때 뭘해야될지 고민만 하던 시기였다. 전공도 나랑 안 맞는거 같고, 휴학하고 다른 걸 준비해보기도 하고. 그런데 이 친구는 (속마음과 준비를 얼마나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겉에서 보기에는 그냥 하고 싶은 일을 뚝딱 뚝딱 해냈다. 고슐랭이 계속 고민거리로 가지고 있는 실행력을 이 친구는 타고났다. 배워야지. 이 커피숍 이후로도 잡지회사, 쇼핑몰, 디자인 회사를 하고 현재는 애기 옷가게를 하고 있다. ‘뚜뚜르베베’ 주변에 애기가 탄생하면 이 친구 가게에서 선물하면 너무 너무 좋아한다. 그리고 같은 공간을 나눠서 공방도 있다. 친누님이 하신다. ‘Starry lounge’ 나도 가서 몇 번 만들어봤다. ‘왁스태블릿’, ‘그림엽서’, ‘위빙’ 막상해보니 왕 재밌어서, 어린이날에 조카들 데리고 가서도 했다. 애들이 너어무 좋아한다. 한번 해보세요.

<내맘대로> by 고세환. ‘왁스태블릿’ 출처:고세환’s IPhone 6s <뚜뚜르베베 & Starry lounge> 출처:고세환’s IPhone 6s

 

 by 고세환. ‘위빙’ 출처:고세환’s IPhone 6s .

 

2. ‘토끼정’

 갑작스럽지만 고슐랭이기 때문에 맛집소개를 하겠다.
‘토끼정’ 처음에 토끼정에 대해 들은건 우선 줄이 길다는 것이었다. 난 맛있는 거는 기꺼이 몇 시간이고 기다린다. 근데 메뉴도 일본 가정식(?)이고 강남역에 기본 2시간은 기다려야 된다는 말을 듣고 뭔가 내키지 않았다. 그러다가 전 회사 부서모임을 분당에서 했는데 거기에 토끼정이 생겼고 별로 안기다려도 된다고 해서 갔다. 세상에나. 하나하나 음식이 맛있었다. 가격도 여러명이서 가서 이것저것 시키고 내가 쏘는 자리였는데도 감당할 만 했다. 크림우동, 간장치킨강정, 소고기찌개, 숯불구이 반반, 밥 다 맛있었다. 알아보니 요즘 토끼정이 엄청 늘어나고 있다. 홍대, 서울역, 대전 등등 그래서 거의 안 기다리고 먹을 수 있어서 자주 가고 있다. 아직 실망한 적은 없다.

출처:고세환’s IPhone 6s,BUNNY’s IPhone.

 

3. ‘Belief Coffee roasters’

홍대에서 토끼정 먹고 합정에 여기 가면 딱 이다. 여기도 뚜뚜르베베 사장님이 알려준 곳이다. 우선 1층도 좋다. 내가 그리 좋아하진 않지만 맛있었던 마카롱, 내가 좋아하고 맛있었던 티라미슈. 1층에서 주문하고 앉지 마시라. 진짜는 지하에 있다. 와. 좋다. 세상에나. 개인적으로 천장이 높은 걸 좋아하는데, 너무 좋다. Aa 뮤지엄 하고 비슷할 정도 이다. 난 지난번에도 썼듯이 라떼를 좋아하는데 여기도 좋았다. 근데 분위기 맛을 본 건지, 다음에 데려간 친구도 커피를 좋아하는데, 커피맛은 쏘쏘 였다고 했다. 직접 가서 맛 보세요. 근데 마카롱 하고 티라미슈는 진짜 맛있었음. 이제 합정 쪽에도 구석구석 생기는 것 같다. ‘왕창상회’ 도 한 번 가보세요.

출처:고세환’s IPhone 6s, BUNNY’s IPhone .

* 다음 호 예고)
- ‘NO REPLY’ ‘Dream’
- ‘국*가’
- ‘밀*’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적 2017.05.31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글 감사합나다 볼때마다 마음의 힐링되서 자주 읽고 있습니다 바쁘시겠지만 구독자들을 위해 자주 써주세요^^
    감사합니다~~화이팅~!!^.^

  2. HN 2017.05.31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대 자주가는데 토끼정도 꼭 가보고 싶네요~
    항상 최신 트렌드(?) 정보 감사합니다 :)

2017년 새로운 테마투어를 해보려고 한다.

‘라멘’집 방문해서 라멘지도를 만들겠다는 ‘커피룸’ 사장님과의 목표.

 

1. ‘하카타분코’
 처음이 언제인지는 기억이 안 난다. 대학생 때부터 갔으니까 10년은 넘었다. (지금 찾아보니 2004년 개업) 홍대가 지금처럼 붐비지 않았던 그 옛날. 기억이 난다. T동 쪽문으로 나와서 예지원을 지나서 골목을 가면 나오는. 몇 년 전부터 라멘집이나 이자카야 가면 ‘이랏샤이마세!’ 하고 외치는데  그 원조가 여기인거 같다. 처음보고 일본인인가 했는데, 한국분이셨다. 지금도 계신 마르고 머리를 밀고 항상 육수를 만드는 분.

출처:고세환’s IPhone 6s

일본 라멘을 처음 먹어본 것은 2002년 일본여행에서다. 후쿠오카, 오사카, 도쿄, 삿포로 라멘 다 먹어봤는데 그 때는 별 감흥이 없었다. 그런데 여기서 먹어보고 세상에나 이런 맛이. 세상에 이런 맛이. 쇼유, 시오 등등 여러 가지 라멘이 있지만 여기에는 돈코츠라멘 하나밖에 없다. 아직 라멘에 대해서 조예(?)가 깊지 않아서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돈코츠가 제일 맛있다. 간장, 소금라멘은 아직까지 찾아가서 먹지는 않는다.

인라멘 출처:고세환’s IPhone 6s

올해는 다른 라멘도 맛을 알아가는게 목표다. 다시 하카타분코로 돌아와서 여기에는 돈코츠라멘에 2가지 종류가 있다. 육수가 찌인한 ‘인’라멘 과 밍맹한 ‘청’라멘. 개인적으로는 무조건 인라멘이다. 무조건. 뭔가 묵직한 맛이 느껴진다. 개인적으로는 찐득찐득한 육수가 좋다. 근데 처음라멘을 먹어보는 사람은 청라멘으로 시도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보통 식사시간이나 주말에는 30분에서 1시간은 기다린다는 생각으로 가보셔야 될 것이다. 가격은 둘 다 8,000원. 양이 조금 서운하다. 사리추가해서 먹어야 된다.

차슈덮밥 출처:고세환’s IPhone 6s

몇 년 전에 분점이 생겼다. ‘한성문고’. 서점인줄 알았지만 라멘집이었다. 한 가지 메뉴를 추가해서 ‘서울라면’ 하지만 난 역시나 ‘인라멘’. 신사역 하고 합정역에 생겨서 여긴 이상하게 사람이 별로 없어서 애용하고 있었는데, 어느 샌가 두 군데 다 사라졌다. 혼자 가서 잘 먹었는데. 그런데 이 편을 쓰면서 보니 코엑스 지하에 ‘한성문고’ 가 생겼다고 한다. 근처에 있는 사람은 가보세요. 이번에 가서 차슈덮밥도 먹어봤다. 역시 이건 개인적으로 별로다. 예전부터. 사리추가가 훨씬 낫다. 아 그리고 영업시간이 연장되었다. 새벽 3시까지. 그래서인지 10시부터 가능한 ‘차돌단면’ 이 추가되었다.

차돌단면 출처:고세환’s IPhone 6s

기대를 안 했는데 생각보다 되게 맛있었다. 새벽에 뭔가 해장마무리 느낌으로 딱이다. 단 하나 가격이 12,000원 이라서 조큼 비싼 느낌은 있는데 실제로 먹어보면 괜찮다. 여러 명이서 가면 하나 시켜서 꼭 맛보시길 바란다. 라멘의 성지인 홍대, 정말 상수/합정/홍대/연남/망원에만 라멘집만 100개는 있을 거 같다. 그런데도 10년이 넘게 유지하고 있고, 아직도 줄을 서서 먹는 것을 보면 대단한 거 같다. 이번에 검색을 하면서 보니 ‘수요미식회’에도 나왔다고 한다! 세상에나. 개인적으로 수요미식회를 비롯한 맛집소개 프로그램을 못 믿었는데, 앞으로 잘 봐야겠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이버김 2017.03.14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세상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