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KIST가 여름방학을 맞아 특별한 캠프를 개최했습니다.

고등학생을 초대해 약 2주간 'KIST 고교생 사이언스캠프'를 개최한 것이죠. (7월 24일~8월 4일)


 

#2 

사전접수를 통해 선발된 학생들은 40여 명. 

이들은 ▲신경교세포연구단 ▲환경복지연구단 ▲스핀융합연구단 ▲물질구조제어연구센터 ▲특성분석센터 등 총 5개 연구단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쳤습니다.



#3

캠프를 위해 적극 나선 사람들은 연구자들입니다.

단순 견학과 강연식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연구자들이 직접 강의하고 토론하며, 과학도들의 진로 전반에 대한 멘토 역할을 했습니다.



#4

"평소에 보기 어려운 장비들로 직접 실험하니 너무 즐거워요!"

실제 연구자들이 사용하는 연구장비로 실험해보는 시간.

과학자로서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 등.

 

과학자들과 2주 동안 함께 시간을 보내며 예비 과학도들의 궁금한 점을 긁어주기도 했습니다. 



#5

'중학생을 위한 캠프는 없나요?' 


KIST는 8월 10일부터 11일까지 'KIST 중학생 사이언스 캠프’도 개최했습니다.


사회현안에 관련된 과학기술을 주제로 한 강연도 듣고, 이에 대한 실습과 토의를 진행했습니다.



#6

'사이언스 캠프 진짜 도움 됐을까?' 


Q. '캠프 참가가 진로, 진학 선택과정에 도움이 됐다'

96.6% 긍정적인 평가. 


Q. '캠프의 참가를 후배에게 추천하고 싶은가?'

100% 그렇다 응답. 


지난 3년간 사이언스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한 결과 108명의 학생 중 다수가 국내 외 관련 학과로 진학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7

"일반고 학생들에게 이런 기회는 흔치 않은데, 실제 연구자분들과 소통하며 여러 실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화장품 연구원의 꿈을 이루기 위해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호평고 장재희 학생) 


"실생활에서 접하기 어려운 장비들을 활용할 수 있어 좋았어요. 과학자들의 생생한 연구현장을 직접 보면서 진로설정에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특히 과학자로서 잊어선 안 되는 자질 등 생생한 조언은 앞으로 진로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영동고 최진석 학생) 



#8

"과학자를 꿈꾸는 청소년 모두를 환영합니다." 


KIST는 진로 선택을 위해 다양한 경험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과학기술을 재밌게 알리고 과학에 대한 관심과 자질을 계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과학 꿈나무들에 대한 육성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3년까지 초미세먼지 절반으로"

 

정부에서 초미세먼지를 잡기위한 계획을 발표하고나서 우리 KIST 환경복지연구단으로도 많은 문의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KBS 에서 김화진 박사님과 인터뷰를 진행했는데요. 아래 링크에서 그 내용 확인해보세요

 

[KBS 뉴스 다시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세먼지 잡는다"…범부처 R&D에 3년간 423억 투자

 

초미세먼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요즘. 정부에서도 이 문제를 방치할 수만은 없을 것 같네요. 그래서인지 미래창조과학부가 범부처적인 R&D에 3년간 423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이 사업에는 KIST의 환경복지연구단이 포함되어있지요. 관련된 기사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 보세요

 

[연합뉴스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학산책] 초미세먼지, 열쇠는 과학 지식이다

 

중국발 황사에, 초미세먼지까지.. 대한민국의 대기오염의 수준이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미세먼지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KIST의 배귀남 환경복지연구단장님은 과학지식이 바로 열쇠라고 합니다. 그 내용 아래 링크에서확인해 보세요

 

[전자신문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