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기기의 기초연구부터 실용화까지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연구센터가 문을 열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김종경)은 전라북도 정읍에 위치한 분원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윤지섭)에 '방사선기기 팹센터'를 구축하고 22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방사선기기 팹센터는 방사선기기의 핵심 원천기술로 불리는 ▲방사선 센서 ▲발생장치 ▲융복합기기 시스템 등을 한 자리에서 연구개발하고 시험·평가할 수 있는 종합 연구시설이다. 

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 방사선연구기반확충사업의 일환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지난 2011년부터 4년여에 걸쳐 총 250억원이 투입돼 준공됐다.

센터 시설 규모는 연면적 3300㎡(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방사선센서 소재성장실, 방사선센서 제작 클린룸, 고주파 발생장치 시험실, 방사선 융합기기 성능시험실 등과 70여종의 첨단 연구장비들을 구비하고 있다.

현재 세계 방사선기기 시장 규모는 70조원에 육박하고 있으며 국내 시장 규모도 1조원을 넘어 급성장하고 있지만 국내 방사선기기 산업의 인프라 부족으로 대부분의 제품이 해외에서 수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센터는 산·학·연에 개방돼 함께 방사선기기를 연구하고 상품화할 수 있도록 ▲이용자 네트워크 구축 ▲애로기술 지원 ▲실무자 교육훈련 등의 실용화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센터는 방사선 산업의 특성상, 초기투자 비용이 많이 들어 신제품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첨단 장비와 시설들을 활용하도록 집중 지원하고, 국내 방사선기기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연구원은 이 날 준공식에 앞서 첨단방사선연구소 개소 10주년 기념 워크숍을 개최했다.

첨단방사선연은 방사선 기술과 의료, 생명공학, 농업, 공업, 신소재, 우주식품, 동위원소 이용 등 다양한 분야를 접목한 방사선 융합기술(RFT; Radiation Fusion Technology)을 연구개발하고 실용화하는데 주력해 왔다. 

첨단방사선연은 기존에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는 컨테이너 검색기의 핵심 기술인 방사선 비파괴 검사 기술을 자체 개발하고 컨테이너 검색기 국산화·상용화에 성공했다. 또한, 방사선 육종 기술로 기능성을 높인 신품종 벼와 콩 종자를 전국 농가에 무상 보급하고 고부가가치 화훼류, 산업소재용 작물을 개발해 민간 기업에 품종실시권을 이전함으로써 대량 생산의 길을 열었다. 


강민구대덕넷 기자 botbmk@hellodd.com

방사선기기 팹센터 모습.<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방사선기기 팹센터 모습.<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