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고려대학교 건축사회환경공학부 교수.<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에 이종섭 고려대 교수가 선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5월 수상자로 이종섭 고려대학교 건축사회환경공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미래부와 연구재단은 이종섭 교수가 지반공학적·지구물리학적 기법으로 지반 물리적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지반조사시스템을 개발해 지반공학 새로운 지평을 여는데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 교수가 개발한 시스템은 지반공학 기술에 다양한 센서 등 첨단 ICT를 접목해 빠르고 간편하게 지반의 물성을 파악할 수 있는 지반조사시스템이다.

기존 현장 지반조사 장비는 측정 센서가 없거나 측정값을 평가할 수 있는 항목들이 제한적이어서 실내 실험을 필수적으로 거쳐야만 했다. 이 교수는 실내 평가 체계를 현장조사 장비에 직접 적용한 시스템을 개발해 실내 실험 없이 정확한 현장 데이터를 빠르게 도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시스템은 일반적인 지반 뿐만 아니라 구조물을 충분히 지지하기 어려운 연약한 지역, 1년 내내 항상 얼어 있는 땅(영구동토) 등 특수지반에서까지 활용할 수 있다. 또 중장비를 동원하던 기존 평가의 공간적·지역적 제약에서 벗어나 배낭을 메고 원하는 지역을 탐사할 수 있을 만큼 초소형화했다.

연구팀은 지반특성을 평가하기 위해 실시하는 관입시험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에너지평가시스템과 관입장비도 개발했다. 지반의 단단함(강도), 조밀함(밀도) 등을 손쉽게 평가할 수 있는 현장시험이 가능해졌다.

이종섭 교수는 "지반공학에 첨단 ICT 분야를 융합해 이뤄진 연구를 통해 지반의 변형이나 파괴 없이 지반의 특성을 보다 정확하고 정밀하게 판단할 수 있다"라며 "향후 주거 공간의 안전성 검증은 물론 산사태, 싱크홀 등 지반 관련 재해를 예방하는데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과학기술자의 사기 진작과 과학기술 마인드 확산을 위해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박성민 기자 sungmin8497@hellodd.com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