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톤 해수담수화 공장에 RO 필터···올 하반기부터 공급


LG화학 이집트 수주 지역. <자료=LG화학 제공>LG화학 이집트 수주 지역. <자료=LG화학 제공>


LG화학은 글로벌 수(水)처리 전문 기업인 메트토(Metito)가 이집트 엘 갈라라와 포트 사이드에 건설하는 30만톤 규모 해수담수화 공장의 역삼투압(RO) 필터 단독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역삼투압 필터는 농도 차이가 있는 용액에 높은 압력을 가해 물 분자만 거름막(멤브레인)을 통과시켜 정화하는 수처리 소재다. LG화학은 올해 하반기까지 RO필터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집트 엘 갈라라가 위치한 홍해 지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온과 염분 농도 때문에 제품 요구 성능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자사 제품이 세계 최고 수준의 염분 제거율(99.85%)과 우수한 에너지 절감 기술 등 주요 성능에서 경쟁사 제품을 앞섰다고 설명했다.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LG화학은 지난해 중동 오만의 25만톤 규모 수주에 이어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게 됐다. 

LG화학은 세계적인 기술력과 수주 실적 등을 토대로 중동과 아프리카 등에서 대규모 추가 수주를 이어가 2018년 해수담수화 부문 글로벌 1위를 달성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약 400억원을 투자해 올해 초 증설을 완료한 청주공장 2호라인을 통해 산업용 및 가정용 RO필터 시장에도 신규 진출하는 등 수(水)처리 전 분야에서 세계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정철동 LG화학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은 "현재 전세계 16개국에 구축된 영업 및 기술 지원 조직을 바탕으로 전 세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로 글로벌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 대덕넷 기자 kugu99@hellodd.com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