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전통문화산업육성을 위한 전통문화융합연구사업 출범식 개최

- 첨단과학기술 융∙복합을 통한 전통문화산업 생태계 활성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 전통문화과학기술연구단(단장 한호규)은 ‘전통과 과학기술이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주제로 10월 4일(화) KIST 서울본원에서 ‘전통문화융합연구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주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KIST 전통문화과학기술연구단(단장 한호규(KIST)) 주관으로 ‘과학기술이 선도하는 전통문화산업’이라는 비전을 발표하고, 전통문화융합연구사업과 전통르네상스지원단 발족 및 3개 연구개발과제를 소개했다. 이어지는 행사에서는 전통문화산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하는 등 전통문화산업의 육성을 위한 자리를 가졌다. 전통문화융합연구사업 출범으로 ‘전통르네상스지원단(단장 홍경태(KIST))’을 구성해 전통문화와 현대과학기술의 융·복합을 통해 전통문화에 내재된 가치의 산업화, 고부가 가치화 및 ‘문화융성’을 촉진, 지원한다. 전통르네상스지원단은 전통문화산업의 기반을 구축하고 R&D활성화 및 전통문화의 자생적 산업 생태계 구축을 지원한다.

 

  전통문화융합연구사업의 3개 연구개발과제는 한국형 글로벌 장건강 프로젝트(청국장 발효균 프로바이오틱스)와 전통공예, 건축소재 기반 스마트 3D프린팅용 소재개발, 그리고 전통 제철기술을 활용한 고강도 소재(고급 칼 등) 개발 및 상품화이다. 이러한 연구과제는 전통문화가 우리의 식습관에서 생활도구 건축과 소재에 이르기 까지 대중에 친근한 내용으로 기존 전통문화시장을 확대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것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번 출범식에서는 당해 사업의 비전에 걸맞게 앞서 언급한 3개 연구과제 외에도 전통문화산업의  R&D 플랫폼을 구축해 기술개발의 주제를 발굴하고 기존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며, 미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교육과 인력양성, 마지막으로 연구결과의 사업화와 홍보에 이르는 사업단이 수행할 핵심 내용도 소개되었다. 전통르네상스지원단 홍경태 단장은 출범식을 마치면서 “전통문화의 강점을 재조명하고 현대 과학기술 융합을 통해 전통문화자원의 산업적 가치 제고 및 전통 소재·공정혁신을 위한 산․학․연․관 협력 네트워크의 ‘장’을 마련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매체별 언론보도가 궁금하시면 아래 언론사명을 클릭하세요]

 연합뉴스

대덕넷 

매일경제 

사이언스타임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