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산책]과학기술이 스며든 사회

 

김현우 팀장

지난해 세계 과학기술계의 가장 큰 성과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예측한 중력파의 발견이었다. 우리 국민이 가장 크게 체감한 사건은 세계바둑 챔피언과 인공지능(AI) 알파고의 대결이 아니었을까 한다.`총, 균, 쇠`의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는 전통 사회가 과학으로 보기 어려운 무조건 반사와 같은 판단 기준을 보유하고 있음에 주목했다. 바둑에도 `두 점 머리는 두들기고, 붙이면 젖힌다`와 같은 격언이라 불리는 불문율이 존재한다. 알파고는 바둑 격언을 무시하는 수를 뒀다. 초반엔 AI가 헤매는 것으로 조소했다. 그러나 경기가 진행되면서 초일류 기사도 쉽게 생각해 낼 수 없는 강력한 새로운 수임이 밝혀졌다. 수천 년 역사로 확립된 지식이 수십 년 역사의 과학 방법론에 허점이 노출된 것이다.

  바둑은 역사가 몇 천 년이 넘는 한·중·일 중심의 게임이다. 언젠가 과학 기술이 사람을 앞서는 경우가 있다 하더라도 바둑은 당연히 우리 것이라고 막연히 믿어 왔다. 그러나 알파고를 개발한 회사는 영국의 벤처기업이었고, 이를 구글이 키워 냈다. 어떻게 이러한 일이 가능했을까.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국가별 수리력, 과학 기술을 이용한 문제 해결 능력 보고서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우리는 수리력과 과학 기술을 이용한 문제 해결 능력에서 선진국 못지않은 역량을 보유했지만 직장과 일상 생활에서의 활용률은 대체로 낮은 상태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문제는 더 명확해진다. 16~24세 연령의 한국인은 수리력, 문제 해결 능력에서 최고 수준이다. 그러나 중장년층에 이르러서는 급격히 떨어져서 경쟁력을 잃고 만다. 비록 21세기 대한민국은 스마트폰, 드론,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 주행 등의 과학 기술로 넘쳐 나지만 결국 우리 사회는 과학 기술 사회가 아니라는 반증이다. 그러나 21세기에 우리가 마주하게 될 국가·사회 이슈는 우리가 경험해 본 적 없는 문제가 될 것이다. 여러 측면을 종합해서 살펴야 하는 복합 성격이 두드러질 것이다. 그렇기에 과학 기술 방법론을 문제 해결에 활용하는 과학 기술 사회로의 변화는 불가피한 선택이다.

  이 변화를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첫 번째는 미래 세대 교육이다. 미래 세대가 우수한 과학 기술 역량을 갖추고 과학자로서의 꿈을 키워 나가도록 하는 일이다. 사실 우리나라의 청년층이 수리력, 문제 해결 능력에서 최고 수준임을 볼 때 우리 교육은 일정 부분 경쟁력을 갖췄다고 볼 수 있다. 두 번째는 일반 국민의 과학 기술 신뢰를 얻는 일이다. 과학기술계가 국민과 소통하려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아무리 유명한 프랑스 사상가 마르키 드 콩도르세가 `과학 기술이 국가의 안녕과 국민의 건강, 더 많은 일자리, 더 높은 생활 수준, 문화 발전을 위한 핵심 사항`이라 했다고 한들 지금과 같은 국민의 전폭 지지를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마지막으로 사회 전반의 과학 기술 소양을 높여야 한다. 과학기술자와 인문사회과학자가 만나면 소통이 어렵다고 한다. 과학기술자의 인문학 소양 부족과 일반인 눈높이에서 소통할 줄 모르는 것에서 원인을 찾는다. 그러나 조금만 관점을 바꿔서 중·고등학교 수준의 과학 기술 용어라 해도 소통이 가능하다면 더욱 풍부한 과학 기술 지식을 사회 공유 자산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공상과학영화(SF) `인터스텔라`가 최고의 흥행 성적을 거둔 국가가 바로 우리나라다. 그만큼 과학 기술 사회로 변모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제 이런 잠재력을 일상에서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

  첫걸음은 과학기술계가 일반 국민에게 다가가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서울시 등이 협력해 서울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에 올해 3월 초 `사이언스 스테이션`을 개관한다. 지하철이라는 친숙한 공간을 활용해 낯설고 어렵게만 인식된 과학 기술이 시민에게 다가간다는 시도가 바람직하다. 과학 기술 사회란 과학자와 시민의 빈번한 소통으로 서로에 대한 이해가 생활 속에 스며든 사회다.

 

[전자신문 기고 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올라가는 사람이 보입니다. 

카메라로 비추니 우스꽝스러운 외계인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정체…. 사실은 외계인인 걸까요. 


외계인은 사실 ‘트릭윈도우 ’였습니다. 

과학기술로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는 속임수죠. 

이 재미있는 속임수를 보고 싶다면? 6호선 상월곡역으로 오시면 됩니다. 


KIST가 위치한 상월곡역이 '사이언스 스테이션'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세계최초 지하철 과학관 전시관으로 체험장, 강연장, 대화형 미디어, 과학동화 구현 등 과학을 보고 듣고 만지고 즐기는 공간으로 변신했습니다. 


한층 한 층 살펴볼까요. 


지하 3층 


지하철을 내리자마자 도착하는 지하 3층에는 세계적인 과학자들의 업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됩니다. 

지하철을 기다리는 지루한 시간, 터치스크린을 통해 사이언스 퀴즈를 풀어보세요! 


지하 2층


텅텅 비어있던 빈 공간이 강연장으로 재탄생했습니다.

강연장 조명은 귀여운 별자리! 아이들의 상상력도 더욱 UP!


강연장 입구로 이어지는 복도에는 '과학+예술'을 주제로 인터렉티브 월이 설치됐습니다.

두근두근 환상적인 공간으로 이어지는 통로가 강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킵니다.


지하 1층


앗! 사람인 줄 알았더니 터미네이터!? 


중앙계단 에스컬레이터에는 트릭윈도우가 설치됩니다. 

내려오는 사람의 상반신이 외계인, 로봇, 공룡 등 재밌는 모습으로 변신합니다.


중앙계단에는 한국을 빛낸 10인의 과학기술인 사진전이 열립니다. 

사진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해당 인물의 정보도 모두 볼 수 있어요!


이 외에도 한국 과학기술 50년 역사와 과거-현재-미래로 이어지는 과학기술 미래상도 볼 수 있습니다. 


지상


지상으로 빠져나와 KIST로 이어지는 길에는 아이들의 과학적 상상력을 더욱 자극할 다양한 보도블록이 설치됩니다.


상월곡역 속 작은 과학관. 


KIST는 사이언스 스테이션에 첨단 연구성과 제공은 물론 연구원 강연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입니다.


KIST 과학자들을 만나 과학에 대한 호기심과 상상력을 키우고 과학의 꿈을 키워나가는 공간.


공간에 과학을 입히는 일, 

일상에 과학을 스미는 일, 

KIST가 함께 하겠습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02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이요!! 01099671526

  2. Daebak 2017.03.06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나왔습니다. 감사합니다.
    01026479308

  3. 블루닷베리 2017.03.09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이요!
    감사합니다

    01039556805

  4. Ovechkin 2017.03.27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나왔네요.

    상월곡역은 월곡역보다 체감상 더 깊고 좁아서 그런지 지나다닐 때마다 쓸쓸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곤 했어요.
    그런데, 오늘 보니 아주 멋진 모습으로 재탄생 했더군요.
    특히 우리 원에 방문할 어린이 손님들에게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 확신해요.
    상월곡역의 '사이언스 스테이션'의 설치를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050-6501-2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