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바로가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ststory.tistory.com BlogIcon KIST PR 2017.03.02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벤트 운영 담당자입니다!
    3월 댓글 이벤트가 시작 되었습니다. 많은 참여 부탈드립니다.
    본인 댓글에 꼭 연락처 남겨주시는거 잊지 마시구요 ^^

  2. 이난희 2017.03.02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원 시절 에펜에 라벨링하느라 서서 라벨링한 기억이 나네요..

  3. 2017.03.02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Deabak 2017.03.06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 지하철 노숙자에게 설날에 받은 세벳돈 10000원을 줬었습니다.
    부모님이 당황하시고 꾸중을 하셨지만, 마음이 따뜻하다고 칭찬도 들었습니다.
    이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네요^^! 감사합니다.
    01026479308

  5. 2017.03.09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2017.03.15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엘팔의요정 2017.03.16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략 숙대입구역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지적능력이 살짝 낮아보이는 한 친구가 제게 다가와 험상궂은 표정으로
    "너 몇살이야???" 라고 묻길래 무섭지만 대답은 해야할 것 같아 "나 스물 여서ㅅ.."
    이라고 대답이 끝나기도 전에 그 친구는 "에이씨!!" 라고 욕을 하며 다른 칸으로
    뛰어가더군요.
    .....
    스물 여섯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준 그 친구에게 키스트 블로그를 통해
    고맙다는 인사 남기고 싶네요.
    (010-6470-9423)
    (사이언스 스테이션-3회)

  8. 본관2층요정 2017.03.16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정답. 사이언스 스테이션 3번 나왔습니다!!

    청량리 지상역에서 전동열차를 타고 출발을 기다리는데, 열차안으로 비둘기가 들어왔어요. 비둘기가 지하철 손잡이 봉에 나뭇가지인줄 알고 앉아있는데 어떤 사람들은 막 웃고, 어떤 사람들은 소리지르고 난리가 났어요. 비둘기가 안내리면 제가 내리려고 했는데, 다행히 용기있는 한 아저씨께서 가방으로 비둘기룰 마구 쳐서 열차 밖으로 내쫓았어요. 지하철 타고 어딜 가려고 했던건지 요새 비둘기들은 자기가 사람인줄 아나봐요. 정말 무서웠지만 정말 그 상황이 웃겼어요... 잊지못할 웃픈 사건입니다. 비둘기는 유해동물입니다. 피죤맘 피죤파파 나빠요.

    010-5161-2065

  9. 본관3층요정 2017.03.16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깨비 라는 드라마가 성행한 몇 달전.. 매력 터지는 저승사자 역을 맡았던 이동욱의 파마머리를 따라한 S군(본관4층근무)님 포함 여러명이 지하철을 탔습니다. 장난으로 "와~이동욱 닮았다~" 라고 말했는데, S군 바로 앞에 계시던 모르는 아주머니가 그 소리를 듣고 주먹을 불끈 쥐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폭력 사태가 일어날 뻔했지만, 마침 목적지에 도착하여 무사히 내릴 수 있었습니다.
    S군은 물론이고 닮았다고 말한 저까지 생명의 위협을 느꼈던 아찔한 순간이 기억에 남습니다. 입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배운 그 일이 가장 기억에남네요 감사합니다.

    010-4101-1796

  10. 2017.03.20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민망한_콩나물 2017.03.24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나왔습니다.

    주머니가벼운 대학교 학창시절 유일한 이동수단이었던 지하철...신입생 시절 처음 술을 접했는데 집에 돌아가다 정신을 잃어 2호선 순환열차를 타고 서울 전역을 3번 순환했던 기억이 있네요...종종 학창시절이 생각납니다.!

    010-6540-일공공오

  12. 나랭이 2017.03.24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답 : 3번 나왔네요 ~^^

    안녕하세요~ 저는 대학교때 처음 서울로 올라와서 지하철을 타봤네요~^^
    처음엔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복잡하기도 해서 많이 헤맸었던 기억이 납니다~
    하루는 친구가 소개팅을 시켜준다고~ "신촌"역으로 장소를 잡아줬었어요~
    근데 저는 그당시 "신촌"하고 "신천"하고 헷갈리는 바람에
    "신천"역으로 나갔다가 소개팅을 못하고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지하철 역이름 때문에 헷갈려서 기회를 놓쳤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지금은 다행이 "신천"역이 다른 역이름으로 바뀌었더라구요~
    아직도 잊지 못한 하나의 추억이 된 기억이었네요 ^^

  13. 2017.03.24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쏘쏘8785 2017.03.24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지하철역에서 어느 할머니를 만났어요~
    장소는 5호선 목동역이었네요~
    그때당시 전 20살정도 되었었고~
    할머니는 길을 잃으셨다며~ 집으로 가야하는데 차비가 없다고 하셨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지하철 역 안에서 차비가 없다는 말씀이.. 이해가 안 가긴 하는데요~

    그당시에 할머니께서 차비가 없다는 말에 다른것 생각할 여를도 없었죠~
    천왕역으로 가서 버스를 타야 된다고만 하시고 정확한 집주소는
    아들이 아는데 연락을 할 수가 없다고 하시더라고요.
    할머니 혼자서 그렇게 어려운 상황에 계신 것 같아
    마음이 안 좋았던 저는 큰맘먹고 택시타고 가시라고 만원을 드렸네요^^

    할머니께서는 저보고 천사라고 엄청 고맙다고 하시는데..
    그당시 만원이면 저에게는 엄청 큰 돈이었지만~
    할머니를 도울 수 있다는 거에 큰 뿌듯함을 느꼈답니다~^^

    삭막한 세상이지만 누군가로부터 저도 도움을 받았고
    저도 누군가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다는 게 기뻤습니다^^

  15. 2017.03.24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쏘쏘8785 2017.03.24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리고 위에 정답을 안 달았네요!!

    정답 : 3번 입니다~~ 글 수정이 안 되어서 다시 남겨요^^

  17. Favicon of http://kiststory.tistory.com BlogIcon KIST PR 2017.03.27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담당자입니다~~~
    3월 이벤트가 마감되었습니다 ^^
    응모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당첨자 발표는 3월 31일(금)에 진행될 예정입니다 ^^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올라가는 사람이 보입니다. 

카메라로 비추니 우스꽝스러운 외계인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정체…. 사실은 외계인인 걸까요. 


외계인은 사실 ‘트릭윈도우 ’였습니다. 

과학기술로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는 속임수죠. 

이 재미있는 속임수를 보고 싶다면? 6호선 상월곡역으로 오시면 됩니다. 


KIST가 위치한 상월곡역이 '사이언스 스테이션'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세계최초 지하철 과학관 전시관으로 체험장, 강연장, 대화형 미디어, 과학동화 구현 등 과학을 보고 듣고 만지고 즐기는 공간으로 변신했습니다. 


한층 한 층 살펴볼까요. 


지하 3층 


지하철을 내리자마자 도착하는 지하 3층에는 세계적인 과학자들의 업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됩니다. 

지하철을 기다리는 지루한 시간, 터치스크린을 통해 사이언스 퀴즈를 풀어보세요! 


지하 2층


텅텅 비어있던 빈 공간이 강연장으로 재탄생했습니다.

강연장 조명은 귀여운 별자리! 아이들의 상상력도 더욱 UP!


강연장 입구로 이어지는 복도에는 '과학+예술'을 주제로 인터렉티브 월이 설치됐습니다.

두근두근 환상적인 공간으로 이어지는 통로가 강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킵니다.


지하 1층


앗! 사람인 줄 알았더니 터미네이터!? 


중앙계단 에스컬레이터에는 트릭윈도우가 설치됩니다. 

내려오는 사람의 상반신이 외계인, 로봇, 공룡 등 재밌는 모습으로 변신합니다.


중앙계단에는 한국을 빛낸 10인의 과학기술인 사진전이 열립니다. 

사진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해당 인물의 정보도 모두 볼 수 있어요!


이 외에도 한국 과학기술 50년 역사와 과거-현재-미래로 이어지는 과학기술 미래상도 볼 수 있습니다. 


지상


지상으로 빠져나와 KIST로 이어지는 길에는 아이들의 과학적 상상력을 더욱 자극할 다양한 보도블록이 설치됩니다.


상월곡역 속 작은 과학관. 


KIST는 사이언스 스테이션에 첨단 연구성과 제공은 물론 연구원 강연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입니다.


KIST 과학자들을 만나 과학에 대한 호기심과 상상력을 키우고 과학의 꿈을 키워나가는 공간.


공간에 과학을 입히는 일, 

일상에 과학을 스미는 일, 

KIST가 함께 하겠습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02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이요!! 01099671526

  2. Daebak 2017.03.06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나왔습니다. 감사합니다.
    01026479308

  3. 블루닷베리 2017.03.09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이요!
    감사합니다

    01039556805

  4. Ovechkin 2017.03.27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나왔네요.

    상월곡역은 월곡역보다 체감상 더 깊고 좁아서 그런지 지나다닐 때마다 쓸쓸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곤 했어요.
    그런데, 오늘 보니 아주 멋진 모습으로 재탄생 했더군요.
    특히 우리 원에 방문할 어린이 손님들에게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 확신해요.
    상월곡역의 '사이언스 스테이션'의 설치를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050-6501-2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