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단백질에 비정상적으로 과도하게 당이 결합하면, 인지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 공동 연구팀은 단백질에 당 분자가 결합하는 '당화'를 늘린 유전자 변형 쥐는 길 찾기 등 인지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단백질의 '당화'는 몸속 포도당 농도에 따라 민감하게 조절돼 영양 상태가 인지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렸습니다.

 

[YTN 사이언스 방송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정상적으로 증가된 단백질 당화와 학습능력 저하의 상관관계 규명
노화에 따른 당화 증가와 인지기능 저하 사이의 새로운 연결고리 제시

 

단백질에 일어나는 당화(오글루넥 糖化, O-GlcNAc glycosylation)*는 단백질의 기능을 조절하여 세포의 영양상태를 반영하는 신호전달체계로써, 세포의 영양상태 불균형에 따른 부적절한 당화는 현대인의 만성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단백질에 일어나는 오글루넥 당화가 비정상적으로 증가될 때, 신경 세포간의 결합세기의 유동성이 떨어지고 인지기능이 저하되는 것을 밝혔다.
*오글루넥 당화(O-GlcNAc glycosylation): 단백질에 포도당 유도체인 ‘아세틸글루코사민’이 결합하는 것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 뇌과학연구소 임혜원 박사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정무영) 서판길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유전자 변형을 통해 오글루넥 당화를 인위적으로 증가시킨 실험 쥐의 경우 새로운 정보를 학습하는데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되며, 학습한 정보의 정확성도 떨어진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그림 1> 뇌단백질의 오글루넥 당화가 비정상적으로 증가된 유전자변형 쥐 모델에서 인지기능이 저하됨을 확인

 

본 공동 연구진은 실험을 통해 일반적으로 새로운 정보를 습득할 시에 두뇌의 해마 부위에 위치한 신경세포간의 연결세기가 변화하는 과정이 필수로 일어나야 하지만, 당화가 증가된 유전자 변형 쥐에서는 외부에서 학습을 유발하는 자극이 주어졌을 때도 신경세포 간 연결의 세기가 유동적으로 변하지 않음을 증명했다.

<그림 2> 본 연구에서 사용된 다양한 행동실험에서 정상쥐 대비 Oga+/-쥐의 인지기능이 현저히 저하됨

오글루넥 당화는 포도당의 유도체가 단백질에 결합하여 일어나는 변화로써, 체내의 포도당 농도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으며 유전자의 발현이나 세포가 성장하여 분열하고 다시 성장하여 증식하는 세포주기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학계에 보고된 바 있다. 본 연구는 오글루넥 당화와 학습능력 사이의 상관관계를 관찰하여 세포의 영양상태가 뇌 인지기능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밝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KIST 임혜원 박사는 “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질환뿐만 아니라, 노화 및 당뇨에서 흔히 발생하는 비정상적인 단백질 당화와 인지기능 저하 사이의 상관관계에 대해 추가 연구를 통해 더욱 면밀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바이오의료기술,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및 KIST 기관고유사업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Scientific Reports’ 에 4월 3일(월)자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 (논문명) Memory and synaptic plasticity are impaired by dysregulated hippocampal O-GlcNAcylation
        - (공동 1저자) 양용렬(UNIST), 송승주(KIST)
        - (공동 교신 저자) 임혜원(KIST), 서판길(UNIST)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