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한반도 천연물 연구방안 논의한다
- 전통 천연물의 고부가가치화 방안 모색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월 2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강릉시 소재)에서 「한반도 천연물 연구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한반도에 소재하는 전통 천연물*을 글로벌 수준의 천연물 제품으로 개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된다.
 * 인삼, 옻 등 한반도에서 자생하며 전통적으로 활용되는 식물

 

최근 만성질환이 증가하고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며 안전하고 인체친화적인 천연물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천연물의약품, 건강기능식품 등 글로벌 천연물 제품 시장은 연 7% 이상 성장하는 유망 시장으로 부상 중이다.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한의학, 민간요법 등에서 천연물을 적극 활용하여 왔으나, 전통 천연물에 대한 글로벌 수준의 과학적 원리 규명 및 원료 성분의 표준화가 미흡한 것이 한계로 지적되어 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천연물 관련 출연(연)*을 중심으로 천연물의 과학화·표준화를 위한 플랫폼을 개발하여 기업이 글로벌 수준의 천연물 제품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기획 중이다.
 * KIST, 생명(연), 식품(연), 한의학(연), 김치(연)


이번 토론회에서는 과기정통부에서 마련 중인 「한반도 천연물 가치 혁신 전략(안)」 소개 및 전통 천연물의 고부가가치화 방안에 대한 자유토론이 진행된다. 또한 북한에는 그간 과학적 연구가 진행되지 않아 잠재적 가치가 높은 1,000여 종 이상의 전통 천연물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되므로, 중점 추진 과제 중 하나로 천연물 분야의 남북 공동연구 방안 모색을 위한 논의도 이루어진다.

 

과기정통부 이진규 제1차관은 “전통 천연물에 첨단 과학기술을 융합하면 한반도의 가치를 세계에 알릴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남북관계 등 여건 조성 시 협력 가능성이 높은 천연물 분야의 남북협력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