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DGIST 공동연구팀, 이론으로만 제시된 스커미온의 호흡운동 규명
향후 스커미온 기반의 초저전력-초고주파 차세대 통신소자 개발 기대

 

2009년 발견된 소용돌이 모양으로 배열된 스핀들의 구조체인 ‘스커미온 (Skyrmion)’*은 특유의 위상학적 안정성과 작은 크기, 효율적인 움직임 등으로 인해 초고밀도, 고속력 차세대 메모리 소자의 기본 단위로 학계에서 매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독특한 스핀 구조체인 스커미온을 사용하여 차세대 초저전력-초고주파 통신 소자에 적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스커미온(Skyrmion) : 소용돌이 모양으로 스핀들이 배열되어 형성되는 스핀 구조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 스핀융합연구단 우성훈 박사팀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손상혁) DGIST-LBNL 신물질연구센터 홍정일 센터장(신물질과학전공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스커미온 스핀 구조체를 사용하여 기존에 제시된 바 없는 전혀 새로운 형태의 차세대 광대역 통신 소자에 적용 가능한 물리적 현상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이러한 스커미온이 보이는 독특한 동역학적 움직임인 ‘스커미온 호흡운동(Skyrmion Breathing)’**현상을 사용할 때, 메모리 소자를 넘어 스커미온 기반의 차세대 고주파 발진기 소자의 구현도 가능하다는 이론적인 예측이 있어 왔다. 하지만 스커미온의 매우 작은 크기와 빠른 운동 속도로 인하여, 스커미온 호흡운동을 실제 관측하는 연구는 현재까지 이뤄지지 못했었다.
**스커미온 호흡운동 : 외부의 신호에 반응하여, 스커미온의 크기가 커졌다-작아졌다를 반복하며 새로운 고주파 신호를 발생시키는 독특한 자성 동역학적 움직임.
이번 연구 결과는 기존에 이론으로만 제시되었던 ‘스커미온의 호흡운동’을 세계 최초로 구현한 것으로, KIST-DGIST 공동연구팀은 우수한 시공간 분해능(Resolving Power)***을 가지는 X-선 촬영기법을 이용하여, 외부 신호에 반응하는 스커미온의 미세 호흡운동을 1 나노 초(ns, 10억분의 1초) 단위로 관측하는데 성공하였다. 뿐만 아니라, 본 연구 과정을 통하여 외부 전류를 이용한 스커미온의 효율적인 생성 기법 또한 개발하였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그동안 학계에서 주목해온 메모리 소자로의 적용을 넘어 미래 전자기기 전 분야에 스커미온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제시하는 매우 중요한 결과라 할 수 있다.
**분해능(分解能) : 현미경 등의 광학기기에서 관찰하는 대상의 세부를 상(像)으로 판별하는 능력. 분리능 또는 해상력이라고 한다.

<그림 1> 외부 전류 자극에 의해 시간에 따라 변하는 스커미온 호흡운동에 대한 모식도

본 연구를 주도한 KIST 우성훈 박사는 “기존에 이론으로만 제시되었던 스커미온 기반의 고효율 차세대 통신소자가 실제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이며, 향후 미래 고성능 전자기기들의 효율적인 통신을 위한 차세대 통신소자 개발을 앞당기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DGIST 홍정일 센터장은 “본 연구결과가 제시하는 ‘스커미온’을 활용한 새로운 접근법은 전반적인 소자의 작동 메커니즘을 새롭게 제시할 수 있어 기존의 연구 흐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또한 본 연구 논문에는 KIST 연수생 송경미 박사과정(숙명여자대학교 물리학과) 학생이 공동 1저자로 참여하였다.

 

본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지원으로 KIST 기관고유사업, 창의형 융합연구사업 및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5월 24일(수)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 (논문명) Spin-orbit torque-driven skyrmion dynamics revealed by time-resolved X-ray microscopy

        - (제1저자, 교신저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우성훈 선임연구원
        - (공동 제 1저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송경미 학연(숙명여자대학교 나노물리학과 박사과정)
        - (공동 교신저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DGIST-LBNL 신물질연구센터 홍정일 센터장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화의 진행에 따라 장내 만성 염증 상태가 지속되면서 염증세포의 양적 증가와 함께 염증세포에서 분비되는 TNF-α가 증가한다. 혈관주위 세포의 감소와 세포 외기질의 감소가 일어남에 따라 혈관 내벽의 누수와 조직의 변성으로 인해 장내 혈관의 기능이 저하된다.<그림=연구팀 제공> 노화의 진행에 따라 장내 만성 염증 상태가 지속되면서 염증세포의 양적 증가와 함께 염증세포에서 분비되는 TNF-α가 증가한다. 혈관주위 세포의 감소와 세포 외기질의 감소가 일어남에 따라 혈관 내벽의 누수와 조직의 변성으로 인해 장내 혈관의 기능이 저하된다.<그림=연구팀 제공>


국내 연구팀이 염증 축적으로 인한 동물 노화설을 실험으로 규명했다.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총장 신성철)는 박상철 뉴바이올로지전공 석좌교수와 최현일 전남대 의과대학 교수 공동 연구팀이 동물의 장내 염증 축적에 의한 노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동물 노화를 설명하는 수많은 가설 중 하나는 '염증의 축적이 동물 노화의 원인이 된다'는 염증 유도 노화설이다. 하지만 염증 유도 노화설은 동물 노화에 대한 많은 가설 가운데 하나로 그 실체가 분명하게 증명되지 않았다.

공동 연구팀은 동물의 생물학적 연령 증가에 따라 장 조직 내에 혈관내피세포를 둘러싸고 있는 혈관주위 세포가 감소하고 이에 따른 혈관 누수가 진행되는 등 혈관 기능이 저하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현상은 장 조직 내강에 있는 염증세포의 증가와 이 세포가 분비하는 사이토카인인 'TNF-α'의 증가에 따른 혈관 주변 환경의 변화 때문이라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증명했다.

생쥐 실험에서 염증 조절과 혈관 누수 억제를 통해 노화의 진행을 늦출 수 있었다. 연구팀은 염증에 의한 동물 노화를 설명하는 가설인 '염증 유도 노화설'을 증명한 것이다.

박상철 석좌교수는 "염증 증가에 의한 노화 메커니즘을 새롭게 규명함으로써 염증 제어를 통한 노화 억제와 항노화 연구의 응용 가능성을 개척했다"라며 "향후 후속연구를 통해 인간의 건강 수명 연장을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한 연구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3일자로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트위터로 기사 보내기

박성민 대덕넷 기자 sungmin8497@hellodd.com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