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유럽, 제3차 ‘화학물질 규제 대응

INFODAY’ 개최
   - 독일 기업 대상 국내 화학물질 관련 규제 대응 가이드라인 제시
   - 한국 수출 희망 현지 기업 지원을 통한 한-독 산업 협력 지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의 독일 현지법인 KIST 유럽연구소(KIST 유럽, 소장 김준경)는 3월 15일(목)(현지시간) 독일 본(Bonn)에서 주독일 연방공화국 대한민국 대사관 본(Bonn) 분관과 공동으로 「제3차 2018 K-REACH & K-BPR INFODAY」를 개최하여 한국으로 수출을 희망하는 유럽 소재 기업을 대상으로 개정되는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Korean-Registration, Evaluation, Authorisation and Restriction of CHemical, K-REACH 이하 화평법)과 새로 제정되는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 안전관리법(Korean-Biocidal Product Regulation, K-BPR 이하 살생물제법) 현황과 대응 방안을 공유하였다.

 

상기 행사는 한국시장 진출을 원하는 독일 및 유럽 현지기업들과 우리 화학물질관리정책을 설명하고 한-유럽기업 간 화학물질정보공유 등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서 2016년부터 정례 개최되어 올해 3차 인포데이가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독일, 유럽 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 60여명을 포함하여 총 8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한국 화학물질관리정책을 논의하고 한-유럽기업 간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다.

 

우리나라 화학물질관리정책을 논의하는 세션에서 환경부 담당관들은 최근 법률 개정 사항을 포함하여 K-REACH 및 K-BPR 제도 내용을 상세히 소개하고 KIST 유럽연구소 측은 그간 연구 성과, 기업들의 문의 등을 토대로 실효성 있는 K-REACH 대응 전략을 제시하였다. 특히, 참석등록자들로부터 사전에 질의응답 또는 토의사항을 취합하여 이를 토대로 제도 기본 사항부터 기업별 제도이행을 위한 맞춤형 세부사항까지 현장에서 답변하고 상호 토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광범위한 내용이 매우 체계적으로 논의되었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측에서 ‘한국 투자여건’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측에서 ‘한-독일·유럽기업들 간 협력으로 추진되는 R&D 사업들’을 소개하고 한-독일·유럽기업들 간의 협력과 경제교류촉진 방안을 논의하였다. 워크숍에 참여한 현지기업들은 국가별 화학물질관리는 물질 특성에 따라 이해하고 인지해야 할 내용이 광범위하고 복잡함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책담당자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인포데이를 통해 한국의 제도를 이해하고 대응방안을 고민하는데 매우 유익하였다고 평가하였다.

 

본(Bonn) 분관 금창록 총영사는 독일·유럽 현지 정책수요자들을 대상으로 정책담당자가 직접 참석하는 정책설명회를 정례 개최하는 것은 화학물질 분야 기업들 간 협력촉진 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정책신뢰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KIST 유럽연구소의 김준경 소장은 “유럽 내 화학물질 제조 및 한국 내 수출 기업에게, KIST 유럽연구소가 EU-REACH 대응을 통해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 그리고 국내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많은 지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국내 화학산업의 활성화를 간접적으로 돕는 길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KIST 유럽은 EU REACH 대응 업무와 더불어 최근 유럽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유럽 살생물제 규제(E-BPR) 대응을 위한 제품 및 물질 등록 허가를 국내 기관으로서 최초로 완료하는 등 화학물질위해성평가 기술로 우리 기업의 유럽 진출을 돕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민일보] [청년기고] 시야를 넓히다

 

ADeKo(Alumni Deutschland Korea)는 독일-한국 동문 네트워크로, 독일과 한국의 과학자들이 모여 서로의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제 8회 한독 공동학술대회의 주제는 ‘미래를 위한 기술(Engineering for our Future)’로 드레스덴에서 개최되었으며, 독일에서 열린 첫 한독 공동학술대회여서 더욱 의미가 컸다.[...]

 

[국민일보 기사보기]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나라 최초 해외 진출 공공연구기관을 아시나요?


한국에서 비행기로 약 12시간. 

기술 강국 독일에 대한민국 최초의 해외공공연구기관이 있습니다.


1996년 개소해 올해 20주년을 맞은 'KIST 유럽'입니다.


연구원 약 60여명.

한국인 (50%), 독일 외 기타국가 (50%)


국내외 인력이 함께 연구를 하고 있는 이곳. 왜 하필 유럽일까요.


'선진 고급기술의 현지 확보 및 국내 산업체로의 신속한 이전'


1996년 당시 우리나라 연구개발 활동의 주요과제는 ‘원천기술 개발·획득->전략적 이용’

적극적인 국제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유럽연합에 현지법인 연구소 설립.


"산업 스파이 아냐?"

"한국연구소요? 유럽연구소요?"

“국내 연구기관 사업단 규모에도 미치지 못하는 인력과 예산으로 뭘 할 수 있을까”


자국의 기술을 보호하려는 선진국의 견제

산업스파이로 의심하는 날카로운 시선

KIST 유럽의 정체성에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

연구소 설립 초 한국의 외환위기(IMF)


뭐 하나 쉬운 것 없는 시작이었습니다.


▲냉방기 없는 냉각 시스템 개발 

▲강직성척추염 유전자 마커를 활용한 조기진단 세트 개발 

▲소형 폐기물 소각로 연구개발 

▲혼합물 위해성 평가 기반기술 개발

▲전기화학에너지 전환 및 저장 연구 등


어려움 속에서도 KIST 유럽은 연구 활성화를 위해 주변 기관들과 협력 구체화 방안을 추진, 전문 연구 그룹 구성, 환경, 바이오분야 등에 대한 투자로 주요 성과들을 냈습니다.


그간 연구해온 환경관련 연구 노하우로 유럽진출 국내 기업에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깐깐하기로 소문난 유럽의 화학물질수입 규제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말이죠.


이 외에도


표준연 등과 EU나노안전기술센터 개소

ETRI와 스마트팩토리 공동랩 구축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연구실 구축 

독일 스마트팩토리 KL 컨소시움 참여 등


KIST 유럽은 그 어느 때보다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HIPS-KIST의 공동연구소 설립을 제안합니다.”


최근 유럽 KIST는 HIPS(헬름홀츠 신약개발연구소)와 공동연구소 구축을 제안받았습니다. 

공동연구소 설립은 독일 현지에서의 인력운용과 과제 수주 등의 어려움을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근 연구소로부터 받았던 따가운 시선이 따뜻한 시선으로 바뀌기까지 걸린 수많은 시간.

그 진심이 통하기까지 먼 길을 꾸준히 걸어왔습니다.


앞으로 30년, 50년, 그리고 100년.


KIST 유럽이 훌륭한 과학 일꾼으로 성장할 있도록 많은 애정과 관심으로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