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우성훈 박사, 美 포브스(Forbes) 발표한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젊은 리더 30인’에 선정


 - 미(美) Forbes 발표, ‘30 Under 30 Asia’ Healthcare & Science 부문에 선정
 - KIST 우성훈 박사(28세), 차세대 초저전력·초고속 스핀 전자소자 연구로 주목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은 27일(화, 한국시간) 미국의 3대 경제잡지 중 하나인 ‘포브스(Forbes)’가 발표한 ‘2018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30인 (2018 Forbes 30 Under 30 Asia)’ 헬스케어 & 과학 부문에서 KIST 스핀융합연구단 우성훈 박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우성훈 박사를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젊은 리더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세계 최초로 무(無)전력에 가까운 초저전력을 사용하여 전자소자를 구동할 수 있는 원리를 찾아내었다”고 밝히며 “우성훈 박사의 연구 성과는 향후 스핀트로닉스 기술 및 나노물질을 기반으로 한 스핀소자가 기존 전자소자를 대체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현재 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소장, 장준연) 스핀융합연구단 선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우성훈 박사는 전자의 ‘스핀’을 이용하여 기존 실리콘 기반의 전자소자를 대체하기 위한 스핀-전자소자에 대한 원천기술을 연구해 왔다. 우 박사는 최근 전력소모가 필요 없는 ‘무전력’ 메모리 소자구현을 위한 원천 기술을 발견하여 큰 주목을 받았으며, 또한 미래 메모리/통신소자의 기본 단위로 주목받는 ‘스커미온’(Skyrmion) 입자에 대한 선도적인 연구 결과들을 발표해왔다.

 

KIST 우성훈 박사는 최근 3년간 Nature Materials, Nature Physics, Nature Communications(2편)에 주저자 및 교신저자로 논문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연구 활동으로 해당 분야를 선도하는 젊은 과학자로 학계에서도 큰 주목을 받아왔으며, 상기 성과는 2016년 포스코 청암 과학 펠로우 선정, 2016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책임자 선정, 2017년 KIST인 대상, 2017년 10대 나노기술 선정, 2017년 출연(연) 10대 성과 수상 등의 대내외 수상으로 그 성과를 인정받은 바 있다.

 

KIST 우성훈 박사는 본 포브스지의 선정에 대해 “제 연구 분야인 ‘스핀트로닉스’라는 연구의 중요성이 인정받은 것 같아 매우 기쁘다. 무엇보다 제가 하고 싶은 연구를 할 수 있는 환경과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시는 동료 연구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소감을 말하며, “향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새로운 초저전력·초고속 스핀-전자소자의 실용화를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6년부터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이번 발표(Forbes 30 Under 30 Asia)는 포브스가 매년 10개 분야의 300명의 젊은 혁신가를 선정하여, 산업 분야를 재발명하고 다양한 지역에서 변화를 주도함을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올해는 처음으로 아제르바이잔과 북한을 포함하여 아시아 태평양 전역의 24 개국을 대표하는 수천 명의 온라인 후보로 지명된 이들 중 포브스 기자단이 조사하고, 전문 심사위원 패널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이들이 이번 권위 있는 목록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Posted by KIST PR

댓글을 달아 주세요